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롯데쇼핑, 옥외부지에 신고 없이 푸드트럭 방치해 벌금형

December 17, 2015

1/1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서울시 푸드트럭 규제개혁 공청회

March 3, 2016

"상권도 없는 곳에서 푸드트럭을 하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장소를 옮겨다니면 기존 유사업종에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거리를 제한해야 한다"

23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대회의실 '푸드트럭 규제 개혁방안' 공청회장. 

청년실업 등 최근의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하듯 이날 공청회에는 80여명이 넘는 방청객들로 발디딜 틈이 없었다. 

찬반토론으로 진행된 이날 공청회에서 토론자들이 가장 팽팽히 맞선 부분은 장소. 

찬성측은 다양한 장소 확보를 위해 영업 허용장소 확대를 요구했다. 

류시형 김치버스 대표는 "현재 푸드트럭이 허용된 장소들은 기존 상권이 없는 곳들"이라며 "소비자의 요구가 없는 곳에서 푸드트럭을 하는 것이 의미가 있을까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장소 범위를 확대해 차량으로 이동 가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대측에선 기존 영업장소 보호를 위해 200m 영업 제한 등 거리제한이 필요하다고 맞섰다.

윤충기 대한제과협회 부회장은 "특정장소에서 한다면 어느정도 이해되지만 옮겨 다니면서 장사를 하면 기존 유사업종은 피해를 본다"고 반대했다.

양측은 푸드트럭이 청년실업과 일자리창출의 대안이란 점을 두고도 시각차를 보였다.

민상헌 한국외식업중앙회 서울시협의회장은 "지난해에만 외식업체 18만개가 폐업했고 푸드트럭은 메뉴가 한정돼 있다"며 "식재료비까지 상승했는데 푸드트럭으로 한명이 한달에 200만원 이상 벌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하혁 한국푸드트럭협회장은 "청년들은 최소 2~3억원이 들어가는 기업형 프랜차이즈 식당을 창업할 자금이 없다"면서 "푸드트럭을 통해 창업의 기초를 배우는 등 본인의 사업 역량을 키울 수 있다"고 장점을 피력했다.

향후 푸드트럭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서도 온도차는 드러났다.

유일한 학생 토론자인 최서경 숭실대학교 학생창업동아리 회장은 "지난해 10월 여의도한강공원에 마련된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에 하루 평균 1만여명의 시민이 꾸준히 찾아왔다"며 "새로운 음식문화인 푸드트럭이 다양성 측면에서 시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킨다"고 말했다.

반면 신훈 한국외식업중앙회 정책경영국장은 "진입장벽을 만들어야 외식업을 하며 부를 창출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는 음식점 숫자가 너무 많아 문제"라며 "10명중에 9명이 3개월안에 폐업하는 상황에서 푸드트럭이 들어와 외식업으로 잘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청회에서 재판장을 맡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찬성과 반대 입장의 시민들이 함께 고민하고 배려하는 모습에 감사하다"며 "조례 제정을 추진하되 조금 더 많은 의견을 수렴하겠다"면서 공청회를 마무리했다.

limj@newsis.com

 

Please reload

공식 SNS 페이지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태그 검색
Please reload

보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사단법인 한국푸드트럭협회  | 고유번호:224-82-67883

주소: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 2-3, 신일IT유토 601호 | T. 031-427-9286  | © 2015 by KOREA FOOD TRUCK ASSOCIATION